로그인  회원가입

드디어 봄인가봐요
안동한  2023-04-06 12:21:18, 조회 : 11, 추천 : 0

나는 봄이 와서 날씨가 따뜻해지면, 친구들과 함께 나들이를 다녀보고, 나무 밑에서 책을 읽는 것이 좋다. 그런데 봄날의 햇살은 너무나 따뜻하고 기분 좋은데, 책을 읽다 보면 졸음이 오기도 한다. 그래도 나는 그런 졸음을 느끼면서도, 봄날의 따뜻한 날씨와 함께 마음을 편히 놓을 수 있다.

봄은 새로운 시작의 계절이다. 나는 봄이 오면, 나 자신도 새로운 것을 시작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된다는 생각에 기쁨을 느낀다. 그래서 나는 봄이 오면, 언제나 새로운 계획을 세우고, 새로운 도전을 하며 나아가고 싶어진다.


바른생활 NZEO
글은 인터넷에서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입니다.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같이 즐거워 할 수 있는 코멘트 부탁드려요.
2023-09-28
07:04:03


Name
Password
Comment

  답글달기   수정하기   삭제하기   추천하기   목록보기   글쓰기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