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조판서(吏曹判書)  김희순(金羲淳)


자는 태초(太初) 호는 산목(山木)·경원(景源). 김시발(金時發)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김교행(金敎行)이고 아버지는 군수 김이인(金履仁)이다. 어머니는 참봉 이극현(李克顯)의 딸이다.

1783년(정조 7)에 생원이 되고 1789년 식년 문과에 갑과로 급제 사직서직장에 제수되었다. 같은 해 초계문신(抄啓文臣)에 발탁되고 사서를 강론하였다.1791년 부수찬·삼사를 지냈으며 이듬해 사간으로서 이가환(李家煥)의 부당함을 상소하다 삭직당했으나 곧 포천에 암행어사로 나가 민폐를 살폈다.

1793년 상소한 일이 말썽이 되어 파직되었다.1796년 괴산군수와 서산군수를 지낸 뒤 1799년 응교·부응교·세자보도 등의 임무 수행 중 영남 지방에 기근이 들어 암행어사로 다녀왔다.

그 뒤 전라도관찰사·승지를 거쳐 1800년 이조참의가 되었다. 순조가 즉위하자 실록당상(實錄堂上)에 제수되었다.시강원보덕·이조참판을 거쳐 1803년 영남안찰사 1806년 호조·예조·병조·공조의 참판과 한성부서윤·이조참판·한성부판윤·대사헌 겸 홍문관제학·비변사유사당상 등을 두루 지냈다.

1809년 병조판서·이조판서 이듬해에 호남관찰사 1812년 광주유수·이조판서 겸 세자빈객으로 인재 등용을 고르게 하고자 노력하였다.그러나 평소에 사감을 가졌던 전 참의 한시유(韓始裕)의 무고로 사직당하였다. 뒤에 정헌으로 승계한 뒤 종부시제조·판의금부사 등을 거쳐 1819년 경기도관찰사로 재임 중 어머니의 3년 상을 치른 뒤 죽었다.

어릴 때부터 문사에 능했으며 경술(經術)에 조예가 깊었다.

시호는 문간(文簡)이다.


정조(正祖) 7년(1783) 계묘(癸卯) 식년시(式年試) [생원] 3등(三等) 35위
[문과] 정조(正祖) 13년(1789) 기유(己酉) 식년시(式年試) 갑과(甲科) 3[探花郞]위


산목헌집(山木軒集)

저자 : 문충공(상용)파  희순(羲淳)

생(生) : 1757.05.17

졸(卒) : 1821.08.27

계묘(癸卯)생원(生員) 기유(己酉)문과(文科) 숭정대부(崇政大夫) 이조(吏曹)판서(判書) 

조선후기 문신·학자 김희순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833년에 간행한 시문집.
1833년(순조 33) 김희순의 동생 김양순(金陽淳)에 의해 편집·간행되었다. 권두에 이익회(李翊會)의 서문과 김양순의 발문이 있다.
18권 9책. 목판본. 국립중앙도서관에 있다.
권1에 시 223수 권2·3에 소(疏) 44편 권4∼7에 강의 198편 권8·9에 강설(講說) 44편 권10∼12에 제문 30편 고축문 9편 묘지 4편 묘지명 3편 묘갈명 8편 묘표 1편 비(碑) 3편 권13·14에 행장 3편 시장(諡狀) 7편 권15에 고사(故事) 1편 국서(國書) 1편 서계(書契) 6편 수의 4편 전(箋) 7편 서(序) 7편 기(記) 3편 제발(題跋) 15편 전(傳) 1편 변(辨) 1편 잡저 4편 권16∼18에 응제록(應製錄)으로 반교문(頒敎文) 1편 제문 22편 진향문(進香文) 1편 비 1편 부(賦) 3편 시 16수 표(表) 3편 책(策) 3편 서(序) 3편 기 1편 논(論) 1편 설(說) 2편 등이 수록되어 있다.
강의는 전체가 임금의 어제조문(御製條問)에 대한 답이다. 『시경』의 난해한 부분을 각 장의 차례에 따라 저술한 것이다.
강설(講說)은 과강(課講)에서 임금의 질문에 답한 것으로 『대학』·『논어』·『맹자』·『중용』·『시전』·『서전』 등의 과목 순으로 날짜에 따라 문답한 내용을 정리해놓은 것이다.
「고사(故事)」는 지경연사(知經筵事)로 있을 때 왕명에 의해 치도에 관한 고사를 논술한 것이다. 제왕이 높은 지위에 있다고 편안히 지내며 천하의 부를 누렸다고 여유 있게 지내면 온갖 법도가 무너지게 되는 것이므로 언제나 위미(危微)한 마음을 가지고 모든 재앙의 기미를 미리 살펴서 대처해야 한다고 역설하였다.
잡저의 「부첩(簿牒)」은 서산군수로 있으면서 그 고을의 서정(庶政)을 중앙에 첩보한 것으로 백성들의 생활이 넉넉해져서 안정되어야 국가의 바탕이 튼튼해짐을 강조하였다. 또한 전세(田稅)·환곡(還穀)·증미(拯米)·이액(吏額)·군액(軍額)·보복(補卜) 등의 폐단을 지적하고 서정을 개혁해 민생을 안정시킬 것을 건의하였다.
이 밖에도 「악역불가불위지성설(惡亦不可不謂之性說)」·「우산지목설(牛山之木說)」등의 논설은 본연(本然)의 성과 기질(氣質)의 성이 모두 천성(天性)임을 논구(論究)한 학설로 성리학 연구에 도움이 되는 자료이다.
안동김씨대종중
문충공(상용)파
희순(羲淳)
자(字)태초(太初)
호(號)산목헌(山木軒)
시호(諡號)문간(文簡)으로 충성스럽고 미더우며 예로써 대함을 문(文)이라하고(勤學好
問) 마음이 바르고 곧아 사악하지 않음을 간(簡)이라 한다(一德不懈)
생(生)1757년 정축(丁丑) 05월 17일
관직(官職)계묘(癸卯)생원(生員)
기유(己酉)문과(文科)
숭정대부(崇政大夫)
이조(吏曹)판서(判書)
저서(著書)산목헌집(山木軒集)
졸(卒)1821년 신사(辛巳) 08월 27일
배(配)정경부인(貞敬夫人)달성서씨(達城徐氏)
생(生)1755년 을해(乙亥) 월 일
졸(卒)1833년 계사(癸巳) 10월 19일
묘(墓)문현(文峴) 중간(中簡)
 묘지(墓誌)는 삼종제(三從弟) 우순(愚淳)이 짓고 신도비(神道碑)는 족숙
 (族叔) 우상(右相) 이교(履喬)가 지었고 생질(甥侄) 승지(承旨) 이석
 (李㙽) 이 썼다. 첨정(僉正) 유한지(兪漢芝) 전갈(篆碣) 상(左相)
 홍석주(洪奭周)가 지었고 판서(判書) 이익회(李翊會)가 썼으며 유한지(兪
 漢芝) 전(篆) 하였다
유좌(酉坐) 합폄(合窆)
 부(父)판관(判官) 퇴수(退修)
 조(祖)증(贈)영의정(領議政) 명원(命元)
 증조(曾祖)참의(叅議) 종섭(宗燮)
 외조(外祖)참봉(叅奉) 민관수(閔寬洙) 본(本) 여흥(驪興)

Warning: mysql_fetch_array(): supplied argument is not a valid MySQL result resource in /home/andong/www/vksrhks/php/person.php on line 562
19 세20 세21 세22 세23 세
시발(時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