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영의정(贈領議政)  김성행(金省行)


자는 사삼(士三)이고 호는 취백헌(翠柏軒)이다.

고조는 김상헌(金尙憲)이고 증조부는 김수항(金壽恒)이며 조부는 영의정(領議政) 충헌공(忠獻公) 김창집(金昌集)이다. 부친 증좌찬성(贈左贊成) 김제겸(金濟謙)과 모친 송병문(宋炳文)의 딸 사이에서 태어났다.

1722년(경종 2)에 목호룡(睦虎龍)이 상소를 올려서 병기와 독약으로써 임금을 시해하려는 역적 무리를 보고하였는데 김성행(金省行)도 김민택(金民澤)‧김용택(金龍澤)‧심상길(沈尙吉)‧오서종(吳瑞鍾)‧이기지(李器之)‧이희지(李喜之)‧장세상(張世相)‧정인중(鄭麟重)‧조흡(趙洽)‧홍의인(洪義人)‧홍철인(洪哲人) 등과 함께 그 무리 속에 포함되었다. 이 일을 계기로 국청(鞫廳)에 잡혀 들어가서 심문을 당하였다.

국문(鞠問) 도중 그는 한마디 말도 하지 않았으며 충의와 절개를 지켰다. 수차례의 곤장을 맞으면서도 『예기(禮記)』의 구절을 인용하며 군자(君子)는 머리를 꼿꼿하게 세워야 한다고 말하고 흐트러짐이 없었다. 그러나 거듭되는 심문으로 27세의 나이에 요절하였다.

1725년(영조 1)에 신임사화 때 죽임을 당하였던 자들이 무고하다는 사실이 밝혀져서 신원이 회복되었으며 지평(持平)에 추증되었다. 이후 이조참의(吏曹參議)‧이조참판(吏曹參判)‧영상(領相)에 차례대로 가증(加贈)되었다. 또한 그의 충절을 기리는 정려(旌閭)를 하사받았고 시호 충정(忠正)도 하사받았다.




안동김씨대종중
문정공(상헌)파
성행(省行)
자(字)사삼(士三)
호(號)취백헌(翠栢軒)
시호(諡號)충정(忠正)인데 자기 몸이 위태로우면서도 임금을 받들어(危身奉上) 충(忠
)이라 하고 정도로써 복종시킴을(以正服之) 정(正)이라 한다
생(生)1696년 병자(丙子) 12월 10일
관직(官職)증(贈)영의정(領議政)
 경종임인(景宗壬寅) 목호룡(睦虎龍)의 변서사건(燮書)에 화를 입었는데 위
 관(委官)이거짓 공조를 받아내어 국본(國本)을 세우는 계획이 흔들릴까 하
 여 부졸(府卒)에게 부탁하여 머리털을 위로 묶게 하였다. 곤장을 이기지
 못하여 머리를 조금 흔들면 승복한 것으로 할까 두려워서 였다. 종아리 뼈
 가 모두 부서져 숨이끊어져 가도 끝내 공사(供辭)를 바꾸지 않아서 저위(
 儲位)가 안전하게 되었다.五월十九일 마침내 옥중에서 사망하였다. 영조을사
 (英祖乙巳)에 신원(伸雪)이 되었고 여러차례에 걸쳐 영의정에 추증되었다.
 특명으로 부조를 명하고 일묘사충(一廟四忠) 이라는 묘액(廟額)을 친히 써
 서 내리었 다 .
배(配)증(贈)정경부인(貞敬夫人)풍산홍씨(豊山洪氏)
생(生)1697년 정축(丁丑) 월 일
졸(卒)1734년 갑인(甲寅) 02월 24일
묘(墓)여주시(驪州市) 대신면(大神面) 초현리(草峴里) 충민공조(忠愍公兆) 다음
 지(誌)는 죽취부군(竹醉府君)이 짓고 표석(表石) 전면(前面)의 음기
 (陰記)도 병서(幷書)하였다.
손좌(巽坐) 합폄(合窆)
 부(父)부사(府使) 중연(重衍)
 조(祖)판서(判書) 만용(萬容)
 증조(曾祖)영안위(永安尉) 주원(柱元)
 외조(外祖)좌윤(左尹) 김석익(金錫翼) 본(本) 청풍(淸風)

Warning: mysql_fetch_array(): supplied argument is not a valid MySQL result resource in /home/andong/www/vksrhks/php/person.php on line 562
17 세18 세19 세20 세21 세
수항(壽恒)